신속정확하게 맞춤형으로
뉴스를 전송합니다.
제목 2분기 최악 민폐번호 '1644-23XX'…'대출권유' 전화
작성자 차병영 기자  등록일 2015-07-16  조회수 6251 
  • Download - kt.jpg (67KB)

     

     

    - 스팸신고 많은 번호가 통화량도 많아…민폐번호 1위가 통화량도 1위

     

     

    KT CS(대표 유태열, www.ktcs.co.kr)가 스팸차단 앱 후후의 2분기 스팸전화 통계수치를 공개했다.

     

     

    2분기에 스팸신고를 가장 많이 받은 ‘민폐번호’는 1644-23XX로 스팸신고 건수는 1만2,693건, 스팸유형은 ‘대출권유’였다. 민폐번호 톱10은 모두 114에 등록되지 않은 번호였으며, 이중 5개는 2분기에 최초로 신고가 접수됐고, 2개는 1분기에도 10위권 안에 들었던 번호였다. 1분기에 민폐번호 1위였던 013-3366-56XX은 전기대비 스팸신고 건수가 76% 감소한 6,053건의 스팸신고로 8위를 기록했다.

     

     

    2분기 민폐번호 톱10의 수신, 발신, 문자건수를 합한 총 통화량은 539만 9,312건이었다. 이중 통화량이 가장 많은 번호는 민폐번호 1위인 1644-12XX번으로 2분기 총 통화량은 90만1,790건(일평균 1만19건)이었다.

     

     

    2분기 가장 많은 스팸번호 유형은 ‘070’
    스팸번호 유형은 ‘070’으로 시작하는 인터넷전화가 35%(163만1,648건)로 가장 많아, ‘010’번호(휴대전화)가 1위였던 1분기와 다른 양상을 보였다. 2위는 유선전화 34%(157만4,030건), 3위는 휴대전화 19%(86만7,563건), 4위는 전국대표번호 9%(41만1,124건), 5위는 기타 3%(11만9,322건)였다.

     

     

    수요일, 오전 11시에 스팸신고 가장 활발
    2분기 동안 스팸신고가 가장 활발히 이루어진 요일은 수요일로 92만7,521건의 신고가 접수됐고, 목요일(91만6,570건), 금요일(87만1,321건)이 뒤를 이었다. 1분기에는 화요일, 월요일, 금요일 순으로 스팸신고가 활발했다. 시간대별로는 1분기와 마찬가지로 오전 11시에 스팸신고가 가장 많았으며 이 시간대에 57만2,731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목록
이전글 \"경제 성장 빠른 국가일수록 소비자들 고객상담 기대치 높다\"
다음글 인터넷진흥원, 국내 HTML5 기술 확산에 앞장선다